top of page

배고파요. 협력의 물결을 일으킨 행동



Supera(경제적 취약성을 극복하기 위한 프로그램)라는 이 활동은 Anpecom에서 시작되어 물질과 관계재를 통해 많은 사람들과 나눔과 형제애를 경험할 수 있는 방법을 구축했다.



Anpecom(EoC 협회의 포루투갈어)의 운영 이사이며, 브라질의 젊은 세무 변호사인 Jomery Nery는 "다른 사람을 돌보는 것은 용기 있는 행동입니다"라고 말한다.


Supera(경제 취약성 극복 프로그램)라는 활동은 Anpecom에서 시작된다. Jomery는 이를 Anpecom의 "개인 성장" 프로젝트라고 말한다. 브라질의 빈곤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단순하지 않다. 이 문제는 매우 넓게 보아야 한다. 남미 국가에서 1,360만 명이 하루에 1.90달러 미만으로, 하루에 5.5달러 미만으로 5,170만 명이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심각한 수치를 보며 어디서부터 빈곤 퇴치를 시작할 수 있을까? 쉬운 일은 아니지만, 10년 넘게 Supera는 물질과 관계재를 통해 많은 사람들과 나눔과 형제애를 경험할 수 있는 방법론 구축했다.


우리는 거의 12개월간의 팬데믹 기간 동안 활동방향을 바꿔야 했던 이 프로젝트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기 위해 Jomery를 인터뷰했다.


처음부터 시작합시다. Jomery씨, Supera는 무슨 일을 하나요?


우리는 1년 내내 먹을 음식과 종이판잣집에서 사는 사람들이 집을 짓는데 도움이 필요하다는 메시지, 이메일 등의 연락을 받습니다. 그들은 집세, 학비, 작은 사업을 시작하기 위한 도움이 필요합니다. 우리는 1년에 한 번 "나눔과 활동" 캠페인을 합니다. 기업, 기관, 개인 및 기부하기를 원하는 모든 사람이 참여할 수 있는 2개월간의 캠페인입니다. 우리는 잡지, 소셜 네트워크 및 미디어를 사용하여 캠페인을 확산하고 자금을 모금한 다음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돕는 데 사용합니다.


수백명의 사람들이 도움을 요청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자원은 무한하지 않은데 어떻게 도움을 줄 사람을 구별하고 선정하는 건가요?


Supera의 코디네이터는 단순히 사람들의 이름을 모으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실제 삶과 실질적인 니즈를 알아내고 그들이 어떻게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 이해하는 일을 합니다. 그들의 삶에 관심을 가지며 그들의 가족과 그들의 원하는 것에 다가갑니다. 그 후에 그들을 돕는 방법을 분석합니다, 때로는 돈이 문제가 아니라 실행 방법의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잘못된 방식으로 일자리를 찾고 있을 때는 그들을 지도하며 함께 일자리를 찾습니다.


이번 대유행의 해는 어떻게 보냈습니까? 어떤 어려움을 겪었습니까? 어떻게 이겨냈습니까?


브라질에서는 실업률이 많이 증가했고 거리에서 "배고파요"라는 팻말을 든 사람들을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그런 것을 보지 못한지 꽤 오래 됐습니다. 우리는 무언가를 해야 한다고 느꼈고, 살바도르 데 바이아(Salvador de Bahia)에 있는 베이루(Beiru)의 한 지역사회 지도자에게서 자극을 받았습니다. 이 지역사회에서는 정규직을 얻기가 어렵고, 비공식 부문이 지배적이었으며, 팬데믹이 시작되어 모든 것이 닫혔을 때 길거리에서 팔던 사람들은 먹고 살길이 막혔습니다. 그때 이 지역사회의 리더는 Anpecom에 "배고파요"라는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그 순간, 우리와 가장 가까운 사람들 사이에서 작은 나눔으로 물건들을 모아서 그에게 보냈습니다. 하지만 그 순간부터 우리는 이 지역사회 리더뿐만 아니라 모두를 위해 무언가를 해야 한다고 느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Covid-19 나눔 캠페인"을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것은 3월에 시작되었고, 이어서 생업으로 고기를 잡는 아마존의 주민들, 하루아침에 직장을 잃은 사람들을 도울 수 있었습니다.


10월에는 매년 열리는 정기 캠페인이 있었습니다. 솔직히 우리는 기부금이 지난 몇 년간 모였던 것보다 적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기부금은 더 많았으며 더 많은 사람들을 도울 수 있었다는 것에 놀랐습니다.


사람들로부터 받은 도움은 어떤 효과가 있나요?


때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효과를 냅니다. 예를 들어 종이판잣집에 사는 가족이 있었습니다. 이 가족이 선정되어 Supera가 모금한 자금으로 집을 짓기 위한 도움을 받았습니다. 이 가족의 아버지는 집을 건축하고 남은 모든 재료를 옆에 있는 다른 종이판잣집의 이웃과 나누었습니다. 우리는 이와 같은 행동이 시작되어 파도처럼 밀려간다는 것을 알지만 그것이 얼마나 멀리 갈지는 모릅니다.


우리는 또 한 소녀가 대학에 가도록 도왔고, 그녀가 졸업해서, 일하면서 수입을 올리기 시작하자, 수입의 일부를 Supera에 기부하고 있습니다. 더 이상 도움이 필요하지 않은 사람들은 우리에게 감사의 편지를 쓰고 다행히도, 더 이상 도움이 필요하지 않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이것은 우리에게 선물이 됩니다. 많은 때 돈을 받는 사람들이 어떻게 반응할지 모르지만 깨끗하고 명확한 경로와 관계를 구축할 때 답이 돌아오는 것을 봅니다.


이러한 활동이 더 일치된 세상을 만드는데 어떤 도움을 주나요?


누군가를 돕기 위해 우리 자신 밖으로 나가는 것은 용기 있는 행동이라고 생각합니다. 당신이 돌보는 사람이 누구인지 모를 때에는 더욱 그렇습니다. 우리가 기부를 받을 때에는 다른 사람을 돌보고자 하는 사람의 선물을 받는 것입니다. 기부하는 사람들은 돈이 어려움에 처한 누군가에게 간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Anpecom에서 일하는 우리에게도 자신 밖으로 나와 대의를 위해 무상으로 일하는 것은 용기 있는 행동입니다. 가장 가난한 사람들을 돕는 것이 우리의 의무이자 사명이라고 생각합니다.



Comentários


RECENT POSTS

bottom of page